중등부 방문과외 / 학원수업 / 동영상 강의
Tutor114 강좌안내입니다.
  • TUTOR114-국어 강좌안내 바로가기
  • TUTOR114-영어 강좌안내 바로가기
  • TUTOR114-수학 강좌안내 바로가기
  • TUTOR114-사회 강좌안내 바로가기
  • TUTOR114-과학 강좌안내 바로가기

중등부 사회 1학년


사회는 암기할 것과 이해할 것을 구분하여 정리하면서 학습하는 것이 효율적인 학습방법입니다. 영역에 따라서 학습하는 방법도 달라질 수 있는데, 일반 사회 영역은 요점을 파악하여 중요한 부분 중심으로 외우면서 학습하는 것이 좋고, 역사와 세계사 부분은 순서와 흐름을 정리하여 전체적인 관련성을 이해하는 방법이 좋습니다. 지리영역은 각종 기호와 용어를 한 눈에 정리하여 외우되 지리적 위치에 따른 문화적, 산업적 특징들을 지역적 관련성을 이해하며 학습해야 합니다.





‘사회교과서’는 암기과목을 대표한다. 학생 입장에서 방대한 양을 외워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기 쉽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교과서를 효율적으로 읽고 배경 지식을 갖추느냐에 따라 쉽고 어려움이 결정됩니다. 교과서 읽기와 독서, 경험을 통한 배경지식이 3박자를 갖춰야 하는 까닭이다. 사회 교과서를 읽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모든 교과서를 읽을 때는 학습목표부터 살펴야 합니다. 사회 교과서의 학습목표는 ‘~을 알아보도록 하자’ ‘~어떠하였나?’ 등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주제가 나옵니다. 학습목표와 연관된 내용들은 시험에 자주 출제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반드시 숙지하고 넘어갑니다. 교과서 본문을 바로 읽기 보다는 옆과 하단에 있는 용어풀이·지도·도표·사진을 먼저 읽는 것이 좋습니다. 본문 외의 부가 설명과 자료를 먼저 보고 나면 본문 내용을 이해하는 데 훨씬 도움이 된다. 사진과 그림은 본문의 내용과 밀접하게 관련된 내용이 실립니다. 특히 교과서 사진을 그대로 사용해 교사가 시험문제를 출제하기도 하므로 사진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됩니다. 그림은 본문을 이해하기 쉽도록 그려 놓았기 때문에 교과서 내용을 회상할 때 유용합니다. 공책에 한 번 따라 그려봄으로써 교과서 내용을 회상하는 도구로 쓰면 좋습니다. 중학교 1학년 사회의 경우 앵글로 아메리카에 대한 단원이 있습니다. 본문에 서부는 높은 산지이고, 중앙은 평원, 동부는 낮은 산지라고 나와 있는 설명을 그림으로 그려봅니다. 본문 옆에 나온 앵글로아메리카에 관한 지도를 따라 그린 뒤 내용을 요약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본문을 읽을 땐 배경지식과 연결하면서 읽어야 합니다. 사전을 옆에 두고 본문에 등장하는 모르는 단어는 바로 찾아본다. 과목별로는 사회 과목은 사회과부도를 활용하고, 역사 과목은 사건의 원인과 결과, 인물을 현재와 잘 연결하면서 읽는데 초점을 맞춥니다. 중2 역사 과목의 경우 청나라에 대한 두 가지 입장을 대변하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나옵니다. 교과서는 ‘지천집’의 내용을 요약해 최명길의 주화론을, ‘인조실록’의 내용을 요약해 윤집의 주전론을 설명합니다. 그런데 단원 끝에 제시되는 문제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갖는 당시 국제적 상황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설명하여 보자’라며 훨씬 높은 수준을 요구합니다. 학생 입장에서 교과서에 설명된 내용만으로 문제를 해결하긴 어렵습니다. 따라서 본문에 해당 내용이 없을 땐 적극적으로 사전·인터넷 등과 같은 다양한 매체를 동원해 답을 찾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그 동안 경험한 내용과 독서를 통해 알게 된 사실, 신문이나 TV에서 얻은 배경지식을 최대한 활용하면 좋습니다. 교과서 목차를 살펴본 뒤 목차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을 수 있는 교과 연계 독서를 하면 사회과목과 좀 더 친숙해 질 수 있습니다.

중등부 사회 2학년


사회는 암기할 것과 이해할 것을 구분하여 정리하면서 학습하는 것이 효율적인 학습방법입니다. 영역에 따라서 학습하는 방법도 달라질 수 있는데, 일반 사회 영역은 요점을 파악하여 중요한 부분 중심으로 외우면서 학습하는 것이 좋고, 역사와 세계사 부분은 순서와 흐름을 정리하여 전체적인 관련성을 이해하는 방법이 좋습니다. 지리영역은 각종 기호와 용어를 한 눈에 정리하여 외우되 지리적 위치에 따른 문화적, 산업적 특징들을 지역적 관련성을 이해하며 학습해야 합니다.





‘사회교과서’는 암기과목을 대표한다. 학생 입장에서 방대한 양을 외워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기 쉽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교과서를 효율적으로 읽고 배경 지식을 갖추느냐에 따라 쉽고 어려움이 결정됩니다. 교과서 읽기와 독서, 경험을 통한 배경지식이 3박자를 갖춰야 하는 까닭이다. 사회 교과서를 읽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모든 교과서를 읽을 때는 학습목표부터 살펴야 합니다. 사회 교과서의 학습목표는 ‘~을 알아보도록 하자’ ‘~어떠하였나?’ 등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주제가 나옵니다. 학습목표와 연관된 내용들은 시험에 자주 출제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반드시 숙지하고 넘어갑니다. 교과서 본문을 바로 읽기 보다는 옆과 하단에 있는 용어풀이·지도·도표·사진을 먼저 읽는 것이 좋습니다. 본문 외의 부가 설명과 자료를 먼저 보고 나면 본문 내용을 이해하는 데 훨씬 도움이 된다. 사진과 그림은 본문의 내용과 밀접하게 관련된 내용이 실립니다. 특히 교과서 사진을 그대로 사용해 교사가 시험문제를 출제하기도 하므로 사진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됩니다. 그림은 본문을 이해하기 쉽도록 그려 놓았기 때문에 교과서 내용을 회상할 때 유용합니다. 공책에 한 번 따라 그려봄으로써 교과서 내용을 회상하는 도구로 쓰면 좋습니다. 중학교 1학년 사회의 경우 앵글로 아메리카에 대한 단원이 있습니다. 본문에 서부는 높은 산지이고, 중앙은 평원, 동부는 낮은 산지라고 나와 있는 설명을 그림으로 그려봅니다. 본문 옆에 나온 앵글로아메리카에 관한 지도를 따라 그린 뒤 내용을 요약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본문을 읽을 땐 배경지식과 연결하면서 읽어야 합니다. 사전을 옆에 두고 본문에 등장하는 모르는 단어는 바로 찾아본다. 과목별로는 사회 과목은 사회과부도를 활용하고, 역사 과목은 사건의 원인과 결과, 인물을 현재와 잘 연결하면서 읽는데 초점을 맞춥니다. 중2 역사 과목의 경우 청나라에 대한 두 가지 입장을 대변하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나옵니다. 교과서는 ‘지천집’의 내용을 요약해 최명길의 주화론을, ‘인조실록’의 내용을 요약해 윤집의 주전론을 설명합니다. 그런데 단원 끝에 제시되는 문제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갖는 당시 국제적 상황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설명하여 보자’라며 훨씬 높은 수준을 요구합니다. 학생 입장에서 교과서에 설명된 내용만으로 문제를 해결하긴 어렵습니다. 따라서 본문에 해당 내용이 없을 땐 적극적으로 사전·인터넷 등과 같은 다양한 매체를 동원해 답을 찾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그 동안 경험한 내용과 독서를 통해 알게 된 사실, 신문이나 TV에서 얻은 배경지식을 최대한 활용하면 좋습니다. 교과서 목차를 살펴본 뒤 목차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을 수 있는 교과 연계 독서를 하면 사회과목과 좀 더 친숙해 질 수 있습니다.

중등부 사회 3학년


사회는 암기할 것과 이해할 것을 구분하여 정리하면서 학습하는 것이 효율적인 학습방법입니다. 영역에 따라서 학습하는 방법도 달라질 수 있는데, 일반 사회 영역은 요점을 파악하여 중요한 부분 중심으로 외우면서 학습하는 것이 좋고, 역사와 세계사 부분은 순서와 흐름을 정리하여 전체적인 관련성을 이해하는 방법이 좋습니다. 지리영역은 각종 기호와 용어를 한 눈에 정리하여 외우되 지리적 위치에 따른 문화적, 산업적 특징들을 지역적 관련성을 이해하며 학습해야 합니다.





‘사회교과서’는 암기과목을 대표한다. 학생 입장에서 방대한 양을 외워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기 쉽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교과서를 효율적으로 읽고 배경 지식을 갖추느냐에 따라 쉽고 어려움이 결정됩니다. 교과서 읽기와 독서, 경험을 통한 배경지식이 3박자를 갖춰야 하는 까닭이다. 사회 교과서를 읽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모든 교과서를 읽을 때는 학습목표부터 살펴야 합니다. 사회 교과서의 학습목표는 ‘~을 알아보도록 하자’ ‘~어떠하였나?’ 등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주제가 나옵니다. 학습목표와 연관된 내용들은 시험에 자주 출제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반드시 숙지하고 넘어갑니다. 교과서 본문을 바로 읽기 보다는 옆과 하단에 있는 용어풀이·지도·도표·사진을 먼저 읽는 것이 좋습니다. 본문 외의 부가 설명과 자료를 먼저 보고 나면 본문 내용을 이해하는 데 훨씬 도움이 된다. 사진과 그림은 본문의 내용과 밀접하게 관련된 내용이 실립니다. 특히 교과서 사진을 그대로 사용해 교사가 시험문제를 출제하기도 하므로 사진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됩니다. 그림은 본문을 이해하기 쉽도록 그려 놓았기 때문에 교과서 내용을 회상할 때 유용합니다. 공책에 한 번 따라 그려봄으로써 교과서 내용을 회상하는 도구로 쓰면 좋습니다. 중학교 1학년 사회의 경우 앵글로 아메리카에 대한 단원이 있습니다. 본문에 서부는 높은 산지이고, 중앙은 평원, 동부는 낮은 산지라고 나와 있는 설명을 그림으로 그려봅니다. 본문 옆에 나온 앵글로아메리카에 관한 지도를 따라 그린 뒤 내용을 요약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본문을 읽을 땐 배경지식과 연결하면서 읽어야 합니다. 사전을 옆에 두고 본문에 등장하는 모르는 단어는 바로 찾아본다. 과목별로는 사회 과목은 사회과부도를 활용하고, 역사 과목은 사건의 원인과 결과, 인물을 현재와 잘 연결하면서 읽는데 초점을 맞춥니다. 중2 역사 과목의 경우 청나라에 대한 두 가지 입장을 대변하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나옵니다. 교과서는 ‘지천집’의 내용을 요약해 최명길의 주화론을, ‘인조실록’의 내용을 요약해 윤집의 주전론을 설명합니다. 그런데 단원 끝에 제시되는 문제는 ‘주화론과 주전론이 갖는 당시 국제적 상황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설명하여 보자’라며 훨씬 높은 수준을 요구합니다. 학생 입장에서 교과서에 설명된 내용만으로 문제를 해결하긴 어렵습니다. 따라서 본문에 해당 내용이 없을 땐 적극적으로 사전·인터넷 등과 같은 다양한 매체를 동원해 답을 찾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그 동안 경험한 내용과 독서를 통해 알게 된 사실, 신문이나 TV에서 얻은 배경지식을 최대한 활용하면 좋습니다. 교과서 목차를 살펴본 뒤 목차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을 수 있는 교과 연계 독서를 하면 사회과목과 좀 더 친숙해 질 수 있습니다.